펼치기

세계법제정보

콩고민주공화국 국기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CD)

인구
7,743만명(2014년 기준)
언어
프랑스어(공용어), 토착어(링갈라, 스와힐리, 키콩고, 씰루바)
민족
반투족, 콩고인, 룬다족, 몽고족, 피그미족 등
종교
카톨릭(50%), 개신교(20%), 킴반기스트(10%), 회교(10)%, 토착신앙(10%)
도시
킨샤사(수도), 루붐바시, 음부지마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최근 업데이트 된 세계법제정보
정치체계

콩고민주공화국은 아프리카의 중앙에 위치한 분권형 대통령제 국가로 이웃하는 콩고공화국과 구분하여 ‘DR콩고’ 혹은 ‘민주콩고’라고 불리기도 한다. 의회는 상하원으로 구성된 양원제이며, 상원의원 120명, 하원의원 50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로랑 카빌라 전 대통령이 1997년 콩고민주공화국으로 국명을 바꾸기 전까지는 자이르공화국을 국명으로 사용하였다. 수단, 알제리에 이어 아프리카에서 세 번째로 큰 국가이다.

정세 및 대외관계

1996년 시작된 내전은 국가 공권력의 한계, 종족간 갈등과 르완다, 우간다 등 주변국가들의 정치경제적 이해관계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지속되었으나 2013년 나이로비 선언을 통해 반군과 평화협정을 맺으면서 끝을 맺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지정학적 이점 및 풍부한 광물자원으로 서방 국가들로부터 꾸준한 원조를 받아왔다. 특히 ‘푸른 황금’으로 불리는 콜탄에 대한 전세계 매장량의 60~80%를 차지하고 있어 광산개발을 둘러싼 이권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와의 관계

한국은 콩고민주공화국과 1963년 수교를 시작하였으며, 콩고민주공화국은 한국 주재 공관을 1990년 처음으로 서울에 설치하였다. 아마존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열대우림을 보유한 콩고민주공화국은 다양한 광물자원을 보유한 세계적인 자원부국으로 한국에 구리 등의 원자재를 주로 수출하고 있다. 2005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조제프 카빌라 대통령이 방한하였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 이명박 대통령이 콩고민주공화국을 방문하였다.

주요 법령 관련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