펼치기

세계법제정보

스위스 국기

스위스Switzerland (CH)

녹색법제
펼치기
최신동향
연구보고서, 최신동향 상세조회
스위스, 반려견 주인 대상 의무교육 폐지
 2017.03.24  |  조회수 330

[스위스 최신동향]


스위스, 반려견 주인 대상 의무교육 폐지
(2017.1.)

 

반려견을 처음으로 키우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의무교육제도가 2017년 1월 1일부터 폐지되었다. 그러나 의무교육을 계속하고자 하는 주(州)에서는 이 제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연방 상원에 이어 하원은 지난 9월 「동물보호에 관한 법률명령」의 ‘반려견 주인에게 필요한 조건(제68조)’을 포함한 두 개 조항을 삭제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이 개정 법률명령은 2017년 1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따라서 지금까지 한번도 반려견을 키워본 적이 없는 사람도 이제는 이론수업과 실습을 이수하지 않고 반려견을 키울 수 있게 되었으며, 새로운 반려견을 키우려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던 실습도 이제 더 이상 의무사항이 아니다.


이 의무교육제도는 스위스에서 반려견들이 사람을 무는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한 후 2008년에 도입되었는데 이론수업 4시간과 실습 4시간을 의무사항으로 규정한다. 그러나 지난 2016년 3월 발표된 정부의 한 보고서에서 10여년이 흐른 지금 이 제도의 효과를 객관적으로 증명할 수 없으며, 5명 중 1명은 교육을 이수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폐지를 반대하는 알랭 베르세 내무부장관은 “무면허 운전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해서 운전면허제도를 폐지하는 것과 같다”며 폐지가 아닌 개정을 주장하였다.

 

출처1: 법률명령 개정안 원문
https://www.admin.ch/opc/fr/official-compilation/2016/4871.pdf
출처2: 스위스 일간지 le temps
https://www.letemps.ch/suisse/2016/09/19/detenteurs-chiens-liberes-cours


관련법령목록
관련법령
등록된 관련법령이 없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다음글 [최신동향]스위스, 노령연금 관련 국민투표 실시 확정
이전글 [최신동향]스위스, 식용곤충 3종 식품으로 인정
법령 참고사항 이미지

세계법제정보센터에 게재되어 있는 외국법령에 대한 저작물은 외국법령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참고사항일 뿐, 어떠한 법적 효력도 부여되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법적 효력을 갖는 외국법령 정보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외국정부 등 공인된 정보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동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으며,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공공저작물로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상업적 이용, 2차적저작물 작성 등)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