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동향 보고서

법제동향

우즈베키스탄 정부, 면화의 판매규제 정책 완화
  • 작성일 2018.12.07.
  • 조회수 1763
우즈베키스탄 정부, 면화의 판매규제 정책 완화의 내용
[우즈베키스탄 입법동향]

우즈베키스탄 정부, 면화의 판매규제 정책 완화
[2018.12.]


세계적인 면화생산·수출대국 중 하나인 우즈베키스탄이 최근 면화 종자 및 부산물의 판매절차를 개정하는 규정을 발표하였다. 

이는 2018년 1월 17일자 No.3479 「고수요 제품 및 원료 산업의 안정적인 보장에 관한 대통령령」 및 2017년 12월 29일자 No.3454 「우즈베키스탄 공화국 주요거시경제지표의 예측 및 국가예산척도에 관한 대통령령」 이 개정된 것으로, 주로 면화제품의 판매정책 및 세금정책의 완화를 골자로 한다. 

개정에 따르면 면화 종자의 경우, 가공능력과 관련인증서를 보유하고 있는 구매자라면 누구나 특별한 제한 없이 상품거래소를 통해 종자를 국내 기업에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전에는 독점권을 가진 23개 기업만이 종자의 판매가 가능했었다. 

면화 부산물의 경우에도 판매규제가 완화되었다. 기존에 이는 지역·지방의 사료판매협회나 사료 생산기업, 가축가금업자, 양 사육업자에게만 판매가 가능하였으나, 개정안은 대상의 제한 없이 자유롭게 판매될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단, 해당 거래는 상품거래소를 통하여만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면화 부산물 중 특히 면실유(cottonseed oil)의 경우에는 기존에 존재하던 소비세를 전면 폐지하기도 하였다.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판매규제로 인한 특정기업의 독점을 방지하고, 면화시장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목적성을 가진다. 

개정안은 국가 입법 데이터베이스에 공포된 후, 11월 22일 발효되었다.


출처: 우즈베키스탄 법령정보포털 ‘Norma’ 

 
연관 법령 데이터 제공
연관 법령
데이터가 없습니다.
  • 세계법제정보센터에 게재되어 있는 외국법령에 대한 저작물은 외국법령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참고사항일 뿐, 어떠한 법적 효력도 부여되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법적 효력을 갖는 외국법령 정보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외국정보 등 공인된 정보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으로

열람한 정보 숨기기

내가 열람한 법제정보

  • 열람 정보가 없음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