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동향 보고서

법제동향

일본, ‘유산상속제도’ 법제심의회 개정안
  • 작성일 2018.01.18.
  • 조회수 1025
일본, ‘유산상속제도’ 법제심의회 개정안의 내용

[법제동향]
 

일본, ‘유산상속제도’ 법제심의회 개정안
(2018.1.)



1월 6일, 고령화사회에 맞추어 상속제도의 수정에 대해 논의해 온 법무대신 자문기관 “법제심의회” 상속부회는 고인의 배우자가 주거, 생활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는 안(案)을 골자로 한 민법 개정요강안을 정리하였다. 상속의 권리가 없는 친족이 간병 등에 힘을 쏟은 경우 상속인에게 금전을 청구할 수 있는 제도의 신설 등도 포함되었다. 한편, 사실혼 등 법률혼이 아닌 경우에는 상속의 대상에서 제외되는 것은 현재와 같다.

법무성은 법제심의회의 답변을 받아 22일 열리는 정기국회에 민법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상속법제의 대폭적인 수정은 1980년 이후 약 40년만이다.

지금까지 예·저금 등 재산이 적은 경우, 자택을 매각하여 유산을 분할할 수밖에 없어 배우자가 퇴거해야하는 사례가 있었다. 개정안에는 “배우자 거주권”을 신설. 주택의 권리를 “소유권”과 “거주권”으로 분리하고, 배우자가 거주권을 취득하면 다른 상속인이나 제3자에게 소유권이 넘어가도 자택에서 계속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포함하고 있다. 주거권은 시설에 입소하더라도 양도나 매매를 할 수 없다.

거주권의 금액은 배우자 연령의 평균 여명 등으로 산출되어 고령일수록 낮아진다. 그만큼 지금까지보다 많은 예·저금을 상속할 수 있다. 연령과 관계없이 기간을 한정하여 설정할 수도 있다.

또한 결혼한 지 20년 이상인 부부 중에서 배우자가 자택을 생전에 증여받은 경우, 자택은 상속인이 나누는 유산 총액에서 제외된다. 이 역시 배우자가 생활을 계속할 수 있는 주거를 확보함과 동시에 예·저금 등의 유산을 받기 쉽도록 하는 조치이다.




출처: 아사히 신문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80116-00000076-asahi-soci
 

연관 법령 데이터 제공
연관 법령
일본 민법(民法)
  • 세계법제정보센터에 게재되어 있는 외국법령에 대한 저작물은 외국법령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한 참고사항일 뿐, 어떠한 법적 효력도 부여되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법적 효력을 갖는 외국법령 정보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외국정보 등 공인된 정보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으로

열람한 정보 숨기기

내가 열람한 법제정보

  • 열람 정보가 없음
상단으로 이동